QUEENMAMA DESIGN PROJECT 5
LOVE × LIFE

제로랩 ZEROLAB
2019.3.12 –

퀸마마 마켓은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쓰임과 아름다움을 기준으로 선택한 사물들을 제안하는 SELECT SHOP입니다.

퀸마마 마켓의 다섯 번째 디자인 프로젝트 제목은 “LOVE × LIFE”이고, 다섯 번째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할 팀은 “제로랩”(ZEROLAB, 김동훈 & 장태훈 남성 듀오)입니다.

“제로랩”과는 지난 2015년 퀸마마 마켓 오픈 당시 1층 실내에 가드닝을 위한 거대한 온실을 제작하며 인연이 시작되었는데, 그들은 근심 없는 소년 같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나타나 퀸마마 마켓팀의 오랜 시간 고민을 시원하게 해결해주는 언제나 믿고 맡겨도 되는 명랑한 팀입니다.

이 듀오에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2가지, “LOVE” × “LIFE”라는 전시의 제목을 이야기하자 그들은 “LOVE × LIFE”를 대표하는 장면은 “놀이터”라고 답하며, 퀸마마 마켓의 1층을 어른들을 위한 놀이터로 만들자고 제안하였습니다.
“제로랩”이 직접 제작한 베이비 핑크색 구름다리, 평행봉, 철봉, 미끄럼틀이 놓여진 어른들을 위한 놀이터에서 인생의 중요한 키워드인 ‘LOVE’, 그리고 ‘LIFE’에 대해 생각하며 즐거운 추억 남기시기 바랍니다.

퀸마마, 윤한희

URBAN GREEN LIFESTYLE SHOP, QUEENMAMA MARKET offers urban dwellers carefully curated objects based on use and beauty.

The fifth project of QUEENMAMA MARKET led by ZEROLAB (collaboration between Dong-Hoon Kim and Tae-Hoon Jang, the artist duo) is called “LOVE × LIFE”.  

The relationship with ZEROLAB has been continued since 2015 when QUEENMAMA MARKET had a grand opening with the project on indoor gardening. A large greenhouse was created on the first floor of QUEENMAMA MARKET, and the two designers of ZEROLAB managed to complete the project with innovative ideas and prompt executions to perfection. They, always filled with great energy and spirit, are certainly our well trusted partners at all times.  

Regarding the two most important topics in anyone’s life, “LOVE × LIFE”, the artist duos points “playground” as the most important inspirational resource.  They then brought in the idea of creating a playground for adults on the first floor of QUEENMAMA MARKET.
“ZEROLAB” designed and built an adventurous playground with recreation equipments including a mini skywalk, a parallel bar, a chin-up bar and a slide in the color of baby pink. This was created in the hope of everyone coming into the space to be filled with joyful memories and reassess the meaning of ‘LOVE’ and ‘LIFE’.  

QUEENMAMA, HANII YOON

막연하게 만들고 싶은 물건들이 있다. 예를 들면 옥상의 광고탑이라든지 건물 외벽에 붙어 있는 비상계단, 오래된 놀이터의 놀이기구 같은 것 말이다. 그러한 사물들에 대하여 개인적으로 특별히 의미가 있거나 하진 않지만, 왠지 모르게 끌리는 구석이 있다. 아마도 기능과 구조가 결합하여 완성되는 형태와 쓰임에 미적으로 끌리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인지 제로랩의 작업에서는 이러한 사물들에 영감을 받아 새로운 형태의 구조와 기능을 만들어 낸다.

이번 전시는 ‘어른들의 놀이터’가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에서 출발하였다. 놀이터와 전시의 연결성을 찾으려 했으나 고민은 잠시 접어두고, ‘어른들의 놀이터’가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 그대로 놀이터를 LOVE × LIFE에 끌어들이기로 했다. 놀이터는 매우 단순하고 쉽게 있는 그대로 들어온다. 오래된 놀이터의 놀이기구에서 차용한 각각의 사물들은(늑목, 평균대, 구름다리, 미끄럼틀 등) 기능에 따라 형태와 구조를 제작하던 기존의 프로세스와 대조적으로 형태와 구조를 유지하며 새로운 기능을 부여받는다. 기능과 구조, 형태와 쓰임을 해석하는 경험과 퀸마마 마켓의 공간을 통해 사물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제로랩

There sometimes is an urge to create something random. Examples include advertisements space at the top of a building, fire escape or old equipments found in an old playground. They do not bring any significance to my personal experience, but for some reason I am attracted to them. Perhaps the value of their beneficial functions when served in the provided structures draws special artistic attention. This being said, we highly value the specialty of “ZEROLAB” creating a new form of structure and functions from ordinary objects that delivers benefits by the structure they carry.

We initiated this exhibition with the objective of creating and serving a playground for adults. Although we had struggles to connect the dots between the two random topics of playground and exhibition, our aim to create and serve a playground for adults have led us to build the playground with the theme of “LOVE × LIFE”. Playground is as simple as it sounds. Equipments found in a playground usually are designed and created based on their anticipated functions, however, the playground equipments built in Queenmama Market do maintain their usual structures but are served with a new function. 
We hope that the new experience and interpretation of structures and functions provided by Queenmama Market can create opportunities for the audiences to find new insights on the ordinary objects that they always took for granted.

ZEROLAB